2024.06.20 (목)

  • 맑음속초25.3℃
  • 맑음21.6℃
  • 맑음철원19.7℃
  • 맑음동두천21.6℃
  • 맑음파주20.8℃
  • 맑음대관령16.8℃
  • 맑음춘천21.8℃
  • 구름많음백령도20.8℃
  • 맑음북강릉26.8℃
  • 맑음강릉27.1℃
  • 맑음동해26.4℃
  • 맑음서울24.1℃
  • 맑음인천22.8℃
  • 맑음원주22.6℃
  • 맑음울릉도22.7℃
  • 맑음수원23.1℃
  • 맑음영월20.9℃
  • 맑음충주22.2℃
  • 맑음서산22.3℃
  • 맑음울진24.6℃
  • 구름조금청주24.2℃
  • 맑음대전22.7℃
  • 구름많음추풍령19.5℃
  • 구름조금안동21.6℃
  • 구름많음상주21.7℃
  • 구름많음포항25.1℃
  • 구름많음군산21.7℃
  • 흐림대구22.7℃
  • 구름많음전주22.0℃
  • 흐림울산21.3℃
  • 흐림창원20.9℃
  • 구름많음광주22.7℃
  • 흐림부산21.8℃
  • 흐림통영20.4℃
  • 비목포22.7℃
  • 흐림여수21.5℃
  • 비흑산도19.2℃
  • 흐림완도20.9℃
  • 구름많음고창22.3℃
  • 흐림순천17.2℃
  • 맑음홍성(예)22.1℃
  • 맑음20.6℃
  • 비제주22.1℃
  • 흐림고산20.5℃
  • 흐림성산21.3℃
  • 비서귀포21.1℃
  • 구름많음진주19.7℃
  • 맑음강화21.5℃
  • 맑음양평21.2℃
  • 맑음이천22.5℃
  • 맑음인제20.2℃
  • 맑음홍천20.2℃
  • 맑음태백18.2℃
  • 맑음정선군17.6℃
  • 맑음제천20.6℃
  • 구름조금보은19.2℃
  • 맑음천안20.1℃
  • 구름많음보령23.4℃
  • 구름조금부여20.3℃
  • 구름많음금산19.4℃
  • 구름조금21.5℃
  • 흐림부안21.0℃
  • 흐림임실17.6℃
  • 흐림정읍19.9℃
  • 흐림남원19.6℃
  • 흐림장수16.9℃
  • 흐림고창군20.0℃
  • 구름많음영광군22.3℃
  • 흐림김해시21.0℃
  • 구름많음순창군18.9℃
  • 흐림북창원21.9℃
  • 흐림양산시21.3℃
  • 흐림보성군21.5℃
  • 흐림강진군22.5℃
  • 흐림장흥22.3℃
  • 흐림해남22.2℃
  • 흐림고흥21.2℃
  • 구름많음의령군18.8℃
  • 흐림함양군18.0℃
  • 흐림광양시21.2℃
  • 흐림진도군21.6℃
  • 맑음봉화18.4℃
  • 맑음영주21.9℃
  • 맑음문경22.1℃
  • 구름많음청송군19.9℃
  • 구름조금영덕24.1℃
  • 구름많음의성20.6℃
  • 구름많음구미22.4℃
  • 구름많음영천20.2℃
  • 흐림경주시20.1℃
  • 흐림거창17.4℃
  • 흐림합천18.9℃
  • 흐림밀양20.2℃
  • 흐림산청18.3℃
  • 흐림거제20.3℃
  • 흐림남해20.5℃
  • 흐림19.8℃
기상청 제공
[경기티비종합뉴스] 양평문화재단, 작은미술관 기획전 ‘신원 미상의 안개씨_장막1’ 개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경기티비종합뉴스] 양평문화재단, 작은미술관 기획전 ‘신원 미상의 안개씨_장막1’ 개최

양평문화재단 작은미술관이 올해 첫 번째 기획전으로 15일부터 ‘신원미상의 안개씨_장막1’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물안개라는 자연현상을 다섯 명의 작가 시점에서 소묘, 직조, 조각 등 다양한 분야의 언어로 표현한다.

[크기변환]02 신원 미상의 안개씨.png

물안개는 수면과 대기의 온도 차이로 인해 발생한다. 따뜻한 공기가 상대적으로 차가운 물 표면과 접촉하면 수증기가 공기 중에 응축되어 작은 물방울이 형성되고, 이들이 바람 없는 안정된 대기층에 머물러 있게 될 때 우리는 물안개를 볼 수 있다. 하얀 물안개는 수면에서 피어나 잠시 머무른다. 일교차가 큰 계절의 새벽녘에 자주 발생하다가 점차 기온이 상승하며 대기가 순환하면 안개는 사라진다. 안개는 머무르나, 우리에게 보이지 않는다.

 

양평에서는 남한강변을 따라 주민생활권이 자리잡고 있어 물안개를 흔히 관찰할 수 있다. 인간에게 자연은 삶의 휴식처이자, 치유와 안식의 도피처이다. 동시에 자연은 비일상적이기에 경탄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인간이 일상적으로 물안개 또는 이채로운 자연 현상을 반복해서 목격한다면 반드시 태도에 차이가 생긴다. 대상이 구체화되면 시간과 공간을 공유하는 ‘공존’을 경험하게 된다. 전시는 자연이 친밀하고도 경외로운 대상이 될 수 있을지 의문을 품으며 시작된다. 우리는 물안개를 분명히 보았고, 함께 있었지만 사라진다.

 

김재익 작가의 ‘신원 미상의 안개씨’는 영상과 음향을 통해 물안개를 다시 표현한다. 안개라는 대상이 한시적으로 드러날 수 있도록 하는 물리적 조건과, 존재를 인지하는 작가이자 관객인 ‘나’의 의식을 구체화하고자 했다. 이는 김민혜 작가의 조각 설치 작업과도 조응한다. 타일에 조각 형식으로 재현된 라인강의 풍경은 전체이자 일부, 조각이자 평면이며 작가는 장르의 경계를 춤을 추듯 횡단한다.

 

남한강의 비와 안개의 환경을 몸짓으로 반영하는 식물의 풍경을 자신의 회화언어로 공감하는 정주희 작가의 작업과 더불어 김진우 작가는 강과 도심의 유기적인 관계를 자세히 들여다보는 그의 태도를 공유한다.

 

양평의 물안개는 나의 기억과 이야기를 현재로 불러 일으켜 나와 함께 존재하도록 한다. 물안개는 현재이지만, 과거이면서도 개인의 일부가 된다. 작가 개인의 서사 역시 그렇게 작품 속에 존재한다. 송유림 작가의 직조물이 안개 풍경 속에 자리 잡은 것은 내면의 목소리이자 꺼내기 어려웠던 말들을 드러내게 해주는 안전한 바깥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들이 만들어내는 경계와 사이를 산책한다. 그리고 다정한 안개씨를 만나 인사한다.

 

 

 

 

전시와 관련된 기타 자세한 사항은 양평문화재단 문화사업팀(031-773-2614)으로 문의하면 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